본문 바로가기

엔화강세

(2)
일본의 마이너스 금리에 엔화가 초강세를 보인 이유 엔화도 강세보이고, 양적완화도 못하고 진퇴양난이어서 일본은행은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한다. 엔화 금리가 마이너스이기 때문에 엔화공급이 일어날 것으로 BOJ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엔화가 초강세를 보이게 된다. 엉? 돈 뿌린다니까 엔화가 오히려 올라? 마이너스 금리는 시중은행을 위한 것 중앙은행에 시중은행이 계좌를 개설하고 시중은행에 기업과 개인들이 개설을 한다. 마이너스 금리는 개인과 기업에 주는 금리에 마이너스를 두지 않는다. 시중은행이 가져오는 금리가 마이너스다. 국채는 시중은행이 가지고 있고, 이 국채를 중앙은행이 국채를사면서 엔화를 주는 것이다. 시중은행이 이 현금을 가지고 대출을 해주는 것이고 이런게 양적완화에서 기대하는효과다. 그런데 양적완화를통해 돈을 챙긴 은행들이 시장이 좋지 않으니 개인과 ..
일본 중앙은행의 양적완화가 삽질이 된 이유 돈푸는데 엔화강세라니! 일본의 중앙은행 BOJ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무제한 양적완화를 시작했다. 4월 27일이다. 원래 일본중앙은행은 매년 80조엔의 국채를 사들이고 있었는데 이번 BOJ에서는 80조엔이라는 제한을 없앴다. 80조엔 양적완화 일본이 양적완화를한다는 말은 엔화를 찍어서 엔국채를 산다는 것이다. 엔화가 풀리기 때문에 엔화가 약세를 보여야하는데 시장에서는 양적완화를 한다고 하니 엔화가 오히려 강세를 보였다. 스토리가 있다. 2012년부터 시작된 이야기. 아베 집권 후 무제한 양적완화, 과감한 재정정책, 과감한 구조조정 이 3개의 화살을 같이 진행하면 뿌러트릴 수 없을 것이다. 아베노믹스. 연간 80조엔 국채를 매입해서 시장에서 엔화를 뿌린다. 물가가 2% 될때까지 매년 살거다. 시장이 반색했다. 5년을 한다면 40..